시작, 색소폰

소소한 일상 2011. 1. 23. 20:54

2011년 새해계획 잘 실천하고 계신가요?

폭풍같던 연말, 연초를 무사히 보내고 정말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업무도 많았고, 송년모임, 신년모임으로 술독에서 헤엄치느라 정신없었네요.

저의 새해계획은
색소폰/주3회이상 운동/체중감량/매일 신문/매주 책 1권이상/매일 뉴스데스크/토익시험응시입니다. 정말 거창 ㅋ
토익점수 유효기간(2년)이 된 듯 하여 확인해보니 음... 그렇더군요. 이왕이면 한 방에 끝내볼 참입니다. 과연?

어제 색소폰을 낙원상가에 있는 악기사에 들고 가 깔끔하게 수리했답니다.
설연휴 그 다음주부터 집 앞 학원에서 매주 1회 배울 계획입니다. 
일단 3개월 정도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도 그렇고, 주변인 대부분이 악기를 배우는데 있어 3개월이 고비더라구요.
3개월이 지나고도 계속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면,
앞으로 영원토록 색소폰과 함께 할 수 있을 듯^^ 
그동안 회사에서 인터넷 동영상 보며 혼자 연습했거든요. 야근하다가 아무도 없음이 확인되면 한 번씩 불어보곤 했어요. 아니면 건물옥상에 올라가서. 집에서 했다가는 항의가 빗발쳤겠지요 흐흐흐흐
가끔 아무도 없는 회사에서 혼자 삑삑 색소폰을 불면서 언제쯤 제대로 연주할 수 있을까 생각하곤 했답니다.
여전히 삑삑거릴 뿐이지만, 그래도 맨 처음 아무 소리 안나던 거 생각하면 조금씩 발전해가고 있네요. 이제 선생님 만나뵙고 정식으로 배우면 더 잘할 수 있겠죠?

저의 2011년 계획, 응원해주세요!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작, 색소폰  (2) 2011.01.23
악기에 대한 로망  (14) 2010.10.11
10월 위시리스트  (2) 2010.09.22
어쩜 좋아 유.아.인  (1) 2010.09.22
08.01.13 Dialogue in the Dark  (2) 2010.09.09
10.07.08 원포인트릴리프  (0) 2010.09.07
Posted by 피플_박피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일공 2011.03.22 0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피디님, 한국에계신지요?ㅎ

  2. 손빵 2011.11.03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랜덤 통해 우연히 들럿지만
    2011년 계획 무사히 성공적이길 기원합니다